IPA, 냉동냉장화물 유치 위해 미국 서안 포트마케팅
IPA, 냉동냉장화물 유치 위해 미국 서안 포트마케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대표단을 보내 냉동·냉장화물 유치를 위한 포트 마케팅에 나선다.

20일 IPA에 따르면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을 포함한 대표단이 21일부터 25일까지 미 캘리포니아주 일대를 방문한다. 대표단은 미국에서 냉동·냉장 컨테이너로 수입되는 오렌지 등 현지 농축산물과 건강기능식품 화주·포워더를 만나 국내 최대 소비지인 수도권과 가까운 인천항의 장점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미국은 중국에 이어 국내 2번째 주요 냉동·냉장화물 수입국으로 꼽힌다. 특히 3~5월 사이 집중적으로 1만5천TEU에 달하는 오렌지 화물이 미국에서 국내로 수입된다.

대표단은 오렌지 화주를 대상으로 인천항 이용 시 빠른 검역과 통관을 거쳐 수도권 시장에 빠르게 도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집중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간 1만TEU에 달하는 냉동·냉장 감자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미국산 오렌지는 미국 서안 남부 LA항에서 많이 선적되며, 감자는 서안 북부 타코마항에서 주로 선적된다. 인천항과 미주를 연결하는 현대상선이 LA·타코마항을 각각 기항하기 때문에 인천항 직항 이용이 가능하다.

이정행 IPA 부사장은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와 연계, 원양지역 냉동·냉장 유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