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 16명 소재 불명
인천지역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 16명 소재 불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가하지 않은 아동 중 16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각 교육지원청별로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한 취학 대상 아동을 조사해 집계한 결과 총 2만9천35명 중 총2만7천41명이 참석했으며, 1천994명이 불참했다.

시 교육청은 일선 학교와 교육지원청을 통해 불참한 1천994명 중 1천972명의 소재를 파악했다. 소재 파악이 안 된 22명 중 10명은 경찰에 수사 의뢰했으며 12명은 출입국사무소 기록 조회 요청했다는 게 시 교육청의 설명이다.

경찰에 수사 의뢰한 10명 중 6명은 소재가 확인됐다. 이들은 이사 후 전입신고를 하지 않는 등 일시적으로 소재 확인이 어려웠던 것으로 판명됐다. 경찰은 현재 나머지 4명에 대한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시 교육청은 출입국사무소에 기록 조회를 요청한 12명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으면 추가로 경찰에 수사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에 대한 소재 파악 절차가 강화된 이유는 지난 2015년 일명 ‘인천 맨발소녀 사건’ 때문이다.

당시 인천에서 한 아동이 맨발과 반바지 차림으로 2층 가스관을 타고 집을 탈출, 인근 마트에서 물건을 훔쳐 먹은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샀다.

특히 경찰 조사 결과, 친부와 계모가 피해 아동이 취학할 나이임에도 수년간 학교에 보내지 않고 학대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이 사건 이후로 교육부는 일선 교육청에 취학 대상 아동의 소재 파악 강화를 지시했다.

시 교육청은 지난 2018년에도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을 파악한 결과 2천316명이 참석하지 않았다. 이 중 30명은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았다. 이에 시 교육청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 다행히 30명 모두 소재가 파악됐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취학 아동을 찾기 위해 경찰 등과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요즘은 취학을 앞두고 외국여행을 가는 등 일시적으로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일도 있기에 출입국사무소 기록조회 결과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