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지난해 2월 북한산 석탄 1천590톤 또 국내 반입"
심재철 "지난해 2월 북한산 석탄 1천590톤 또 국내 반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안양 동안을)은 20일 “지난해 2월 북한산 석탄 1천590t이 국내에 반입된 사실이 또다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심 의원이 관세청에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관세청은 이번에 추가 확인된 1천590t의 석탄을 북한산 석탄으로 결론 내리고 이 사건을 이달 2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번에 밝혀진 1천590t의 북한산 석탄은 지난해 2월께 포항을 통해 국내에 반입됐지만 관세청이 반입 과정에서 이를 걸러내지 못했다고 심 의원은 전했다. 이후 관세청은 같은 해 8월께 관련 업계의 제보로 인해 수사에 착수, 검찰에 송치한 것이다.

하지만 관세청은 북한산으로 결론난 석탄과 현재 조사 중인 석탄 모두 국내 반입 후 물량이 풀린 상태여서 이 석탄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사용처를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심 의원은 “관세청은 이달 초 해당 석탄을 북한산으로 결론을 내고 검찰에 송치했는데도 이를 밝히지 않았다”며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관세청이) 대북제재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실시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산 석탄 반입이 의심되는 2개 사건을 8월부터 조사 중이며, 외교부 등 관계 부처에 수사 착수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관세청은 수사 확대 가능성을 이유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