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경찰 "내사 검토"
인천 서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경찰 "내사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직원 볼에 고마움 표현…그 외 신체접촉은 없어"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재현 인천시 서구청장에 대해 경찰이 내사할지 검토 중이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구청장과 관련한 의혹을 파악하고 내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상대 여성이나 주변인으로부터 고소나 고발이 들어온 건 없다"며 "피해 여부도 불확실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성폭력 범죄는 2013년 친고죄가 폐지됐기 때문에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더라도 수사할 수 있다"며 "피해와 관련한 구체적인 단서가 드러나면 곧바로 내사나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일은 공영주차장 타워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구청 직원의 장례식을 치른 다음 날이었다.

이 구청장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직원의 장례식 다음 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을 간 것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서구 행정의 책임자로서 통렬하게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이 구청장은 그러나 "공개된 장소에서 30여명의 직원이 모두 함께 식사를 했고 식당에서 여직원에게 뽀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 여직원은 술이 과해 본인이 실수했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노래방에서 남녀 모든 직원의 등을 두드려주며 포옹을 했고 그 과정에서 특히 고생이 많았던 몇몇 남녀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했다"며 "그 밖의 신체적 접촉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