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X기태영 출연 확정…3월 첫방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X기태영 출연 확정…3월 첫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홍종현(왼쪽) 기태영.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왼쪽), 인컴퍼니
배우 홍종현(왼쪽) 기태영.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왼쪽), 인컴퍼니

배우 홍종현과 기태영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합류하며 개성만점 캐릭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3월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만나게 될 KBS 2TV 주말연속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앞서 세 딸 캐릭터로 출연을 확정지은 배우 유선 김소연 김하경에 이어 홍종현과 기태영이 캐스팅돼 시청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홍종현은 대기업 마케팅전략부 팀원이자 오너의 막내아들인 '한태주' 역을 맡는다. 아무도 '금수저'라고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회사 생활에 임하는 매력적인 인물이다.

홍종현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마마'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섬세한 연기와 트렌디한 매력을 보여주며 연이어 호평 받아왔기에 개성 넘치는 '홍종현표 한태주'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또한 극 중 직속 선배 강미리 역을 맡은 배우 김소연과의 톡톡 튀는 케미까지 예고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홍종현과 함께 합류한 기태영은 아버지가 물려준 출판사의 대표이자 편집장 '김우진'으로 변신한다. 일찍이 유학을 떠나 늘 고독한 삶을 살았던 그에게 한국에서 어떤 예상치 못한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기태영은 드라마 '별난 며느리'에서 어머니와 아내를 사랑하는 마마보이 역을 리얼하게 소화하며 남다른 연기 내공을 인정받았다. 또한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다정하고 친근한 매력을 발산하며 큰 사랑 받아왔기에 이번 작품에서 기태영이 보여줄 색다른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할 홍종현과 기태영의 합류는 극의 재미를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 사람 냄새 가득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이야기에 이들의 훈훈한 매력이 더해져 따뜻한 감성으로 채운다고.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드라마 '미워도 다시 한 번' '장밋빛 인생' '애정의 조건' 등을 연출한 김종창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사랑을 믿어요' '솔약국집 아들들' 등을 집필한 조정선 작가가 극본을 맡아 든든한 신뢰감을 주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