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복지위, 경기도 신청사 건립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 5% 적용해야"
도의회 복지위, 경기도 신청사 건립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 5% 적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최종현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비례)이 경기도 신청사 공사와 관련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을 5%까지 적용할 것을 도 집행부에 요청했다.

최 부위원장은 21일 보건복지위 의원실에서 도 장애인복지과ㆍ도건설본부ㆍ경기도시공사 관계자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 도 신청사 건립과 관련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을 상향 조정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종현 부위원장, 이애형 의원(자유한국당ㆍ비례)등 보건복지위원과 최은숙 경기도 장애인시설팀장, 윤성진 도 건설본부 경기융합타운추진단장, 박영환 경기도시공사 도청사건립부장 등이 참석했다.

최 부위원장은 도 신청사 건립공사와 관련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계획이 설계 단계부터 수립돼 있어야 하지만 현재까지 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입주당사자인 공무원을 비롯한 도민들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책이 실현돼 건립된 경기도의 대표적인 건물이라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현재 1%인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율을 5%로 적용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이애형 의원은 그동안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정책이 미비했음을 상기시켰다. 이 의원은 “경기도 발주 공사의 설계ㆍ시공 단계부터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하는 것을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책’이라는 철학을 가지고 적극 실천한다면 사회적으로도 충분히 파급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윤성진 도 건설본부 경기융합타운추진단장은 “향후 신청사 건립을 비롯한 경기도 발주 계약 건에 대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이 상향 적용될 수 있도록 도시공사, 건설사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은숙 도 장애인시설팀장은 “그동안 장애인생산품목의 품질과 품목이 많이 향상되고 다양해졌다”며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은 크게 상향 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최 부위원장은 “경기도에서 발주하는 모든 계약 건에 대해 중증장애인 생산품ㆍ사회적 기업 제품ㆍ중소기업 제품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우선 구매율이 법정비율 이상 상향 될 수 있도록 의회와 집행부, 관계기관 등이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