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원회 공식 출범…허종식·이우영 공동위원장
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원회 공식 출범…허종식·이우영 공동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환경 현안 해결을 위한 ‘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원회’가 21일 공식 출범했다.

위원회는 서구 주민대표, 시민단체 인사, 시의원과 구의원, 환경전문가, 관계공무원, 관계기관 관계자 등 총 21명으로 구성됐으며 분기별 1회 열린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는 공동위원장에 허종식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이우영 위원을, 부위원장에 조강현 위원을 각각 선임했다. 이들은 앞으로 2년간 환경시민위원회를 이끌 예정이다.

환경시민위원회에서 논의할 서구 중점 환경현안은 주물단지 악취방지 강화 노력, 검단 일반산업단지 아스콘업체 악취방지 강화노력, 공촌천·심곡천·나진포천 등을 주민친화형 하천으로 정비, 수도권매립지주변의 다량의 적재물 환경피해 해소 등이다.

또 서구 내 환경유해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 억제, 쓰레기 수송도로(드림로) 정비, 매립지 출입 청소차량을 친환경차량으로 전환, 복합체육관(가좌·불로·원당)건립 지원, 청라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수도권매립지 정책개선 등에 대해서도 자문·협의할 예정이다.

허종식 공동위원장은 “환경시민위원회가 서구 환경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등 주민의 환경권을 확보하는 기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