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박규이 "어머니 살아계신 동안 웃고 싶어"
'인간극장' 박규이 "어머니 살아계신 동안 웃고 싶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

'인간극장' 매동마을 박규이 씨가 귀향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억척 어매와 까칠한 효자' 편으로 공순촌 씨와 아들 박규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규이 씨는 "최근 들어 어머니의 바쁜 일상이 부쩍 신경 쓰인다"라며 "바쁠 때는 어머니 혼자서 저 일들을 다 하셨다는 게 이해를 못 할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내가 어머니를 모신다고들 하지만, 나도 사회생활에 많이 지친 상황이었다. 시골도 좋아한다"며 "그래서 내려와서 어머니 모시고 살기로 결정 내린 것이다. 살아계신 동안에 어머니와 웃으면서 살아보는 것도 효도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