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여동생 "언니, 집안 이끌어…시집도 보내"
한고은 여동생 "언니, 집안 이끌어…시집도 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SBS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SBS

'동상이몽2' 한고은이 동생 한나라와 만났다.

지난 21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는 한고은 동생 하나라가 남편과 두 딸을 데리고 한국을 방문했다.

이날 한고은은 동생을 위해 빠른 손놀림으로 뚝딱 요리를 완성했다. 그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해주셨던 갈비찜이 있는데 그 비법을 동생에게도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한나라는 "언니 요리 정말 잘한다"고 감탄했다. 저녁식사 후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동생은 "내가 고등학교 때부터 언니가 일을 많이 했다. 집안의 버팀목이었다. 너무나 고마웠다"라며 "나는 보탠 건 없고 언니가 다 했다. 언니가 날 시집보냈다"고 털어놨다.

한고은은 "동생에게 제부와 결혼하려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제부의 식구들이 화목해 보여서 좋다더라"고 말하자 이에 제부는 "(동생이) 언니를 진심으로 존경하고, 언젠가는 꼭 보답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