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채용형 인턴과 전문직 등 260명 채용
수자원공사, 채용형 인턴과 전문직 등 260명 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올해 상반기 일반직 채용형 인턴 240명과 전문직 20명 등 총 260명을 채용한다. 일반직 채용형 인턴의 선발 인원은 직렬별로 행정 50명, 토목 77명, 전기 41명, 기계 31명, 전자통신 21명, 환경 20명 등 240명이다.

일반직 입사지원자는 직렬과 더불어 한강권역(수도권, 강원), 금강, 영상강?섬진강권역(충남/북, 전남/북), 낙동강권역(경남/북)중 하나의 권역을 선택해 지원해야 한다.

지원 요건은 연령과 학력, 전공 제한 없이 어학 요건(토익 700점 이상 등)만 충족되면 되며, 지원한 직렬과 권역별로 경쟁 선발한다.

일반직의 채용 전형절차는 별도의 서류전형 없이 지원자의 연령과 학력, 전공이 블라인드 처리돼 1차 NCS직업기초능력 필기시험, 2차 직무PT면접(직업성격검사 포함), 3차 역량면접으로 진행한다.

이후, 3개월 동안의 인턴과정 평가 등을 통해 상위 80% 내외인 2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나머지 20% 내외(40명)는 일정 점수이상이면 채용후보자 자격을 부여하여 올해 말일까지 퇴사나 휴직 등 기존 직원 중 결원이 발생하면 채용될 수 있다.

전문직 채용의 경우, 건축 3명과 전산 3명, 조경 6명, 지질 4명, 빅데이터 1명, 기록물관리 1명, SAP 개발(인사, 재무 등) 프로그램 담당(ABAP) 2명 등 20명을 선발하여 1년 동안의 근무평가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결정한다.

일반직 신입사원과 전문직 일반공채 입사지원 원서 접수는 다음 달 1일까지이며, www.kwaterhiring.com에서 온라인으로만 진행한다.

과천= 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