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홍역 전파 차단을 위한 긴급 의료기관 간담회 실시
광명시, 홍역 전파 차단을 위한 긴급 의료기관 간담회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시 보건소에서 홍역 환자 발생 관련 긴급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시 보건소는 지난 21일 최근 안산·대구·시흥시에서 홍역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대응 및 전파차단을 위해 관련 의료기관과의 긴급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광명시에 유입·전파 방지를 위한 의료기관의 대처 방법 ▲의료기관에 홍역의심환자 방문 시 선별진료 및 홍역여부 확인 ▲의심 환자 진료 시 보건소 즉시신고 등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홍역은 급성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기침, 콧물, 결막염, 특징적인 구강내 병변 등이 나타나며, 호흡기 분비물 등의 비말 또는 공기감염을 통해 전파되고 전염력이 강한 시기는 발진이 나타나기 4일 전부터 발진이 시작된 후 4일까지이며 8일간은 환자 격리가 중요하다.

또한 홍역의 주요 특징은 발진이 목뒤, 귀 아래에서 시작하여 몸통, 팔다리 순서로 퍼지고 손바닥과 발바닥에도 발생하며 발진은 3일 이상 지속되고 2~3일간 고열을 보인다.

홍역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표준 예방접종 일정에 따른 어린이예방접종, 국외 홍역유행지역(유럽,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일본 등) 여행 전 예방접종이력을 확인해 미 접종 시 사전 예방접종,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이 중요하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