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난해 농산물 안전성 조사 결과
인천시, 지난해 농산물 안전성 조사 결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관내에서 유통된 농산물 4천607건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시행해 농약 잔류허용기준이 초과한 40건(0.9%) 1천506.5kg을 압류·폐기 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삼산 및 구월 농산물도매시장에 반입된 농산물 3천634건과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에서 유통되는 농산물 973건 등 총 4천607건 218품목에 대해 시행했다.

그 결과 부적합 판정된 40건 19개 품목으로 참나물 6건, 쑥갓 5건, 파·근대 각 4건, 들깻잎·무잎 각 3건, 풋마늘·취나물 각 2건, 귤·머위·미나리·부추·셀러리·엇갈이배추·시금치·고추·쑥·콩나물·당근 각 1건으로 부적합으로 판정된 농산물은 즉시 전량 압류·폐기해 유통을 차단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관할 지자체에 긴급 통보했다.

특히 검사 후 적합 판정된 안전한 농산물(3천341상자)은 푸드뱅크 등에 기부해 관내 무료급식소, 사회복지시설, 지역아동센타 등 저소득 소외계층에 전달토록 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경매전 및 유통 농산물 검사로 시민들에게 제공되는 먹거리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특히 농약 허용물질 관리제도(Positive List System)제도가 올해부터 시행됨에 따라 더욱 깐깐해진 농약 안전성 관리기준이 적용돼 우리의 먹거리가 더 안전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