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서창2지구 문화시설용지 토지매매계약 체결
인천 남동구, 서창2지구 문화시설용지 토지매매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민선 7기 주요 역점추진 사업 중 하나인 ‘세대통합형 복합시설’ 건립을 위한 사업부지 매매계약이 체결돼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22일 남동구에 따르면 관내 서창동 680일원 1만4천420㎡ 규모의 부지에 세대통합형 복합시설을 건립키로 하고 토지 소유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토지매입금 170억원을 5년간 분할 상환하는 조건으로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강호 남동구청장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들 기관 대표는 매매대금 납부 방법 및 소유권 이전 등에 관한 사항에 대해 계약서에 서명했다.

구는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문화와 체육이 겸비된 복합시설이 건립되면 구민들의 여가선용과 생활 체육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복합시설 건립 이전 부지에는 주민편익을 위해 잔디광장과 어린이놀이시설, 임시 주차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세대통합형 복합시설은 모든 세대 및 계층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복합공간을 건립하는 사업”이라며“아직 국·시비 확보 등의 문제가 남아있지만 주민들의 여가 및 건강 활동 증진을 위해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