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대비 ‘수사전담반’ 가동, 단속체제 돌입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대비 ‘수사전담반’ 가동, 단속체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오는 3월 13일 실시되는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12개 경찰관서에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본격적인 단속체제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공명선거 분위기 확립을 위해 ▲금품선거 ▲흑색선전 ▲불법 선거개입을 반드시 척결해야 할 ‘3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Zero Tolerance)’을 적용, 엄정하게 수사할 계획이다.

특히 설 명절 전후 조합원을 상대로 한 금품제공, 사례약속 등 불법행위가 예상되는 만큼 선관위 등 유관기관과 공조를 통해 강력한 단속을 전개해 불법행위자 이외에도 범행을 계획하거나 지시한 자, 자금원천까지 철저히 추적ㆍ검거하는 등 ‘돈 선거’ 문화가 근절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북부청 사이버수사대ㆍ경찰서 사이버팀에 ‘사이버 검색ㆍ수사전담반’(21명)을 추가로 편성해 인터넷을 통한 ▲후보자 비방 ▲선거관련 사이트 해킹 ▲가짜뉴스 등 허위사실 생산ㆍ유포 행위 등을 강력히 단속하고, 지역 선관위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허위ㆍ불법 게시물을 신속히 차단ㆍ삭제 가능하도록 핫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후보자등록 신청일인 2월 26일부터는 지방청과 선거 실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상황유지와 함께 신고 접수 시 즉각 출동할 수 있는 대응태세를 구축, 단속활동에 총력을 기할 계획이다.

최해영 청장은 “이번 조합장 선거가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주민들 실생활에 큰 영향을 끼치는 선거인 만큼, 그 어떤 선거보다 깨끗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수사 전 과정에서 인권보호와 적법절차를 준수하고 선거개입, 편파수사 등 오해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 3월 실시된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선 총 23건, 31명이 검거된 바 있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