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꽃비, 현 소속사 투이컴퍼니와 재계약…의리 지켜
김꽃비, 현 소속사 투이컴퍼니와 재계약…의리 지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꽃비. 투이컴퍼니
배우 김꽃비. 투이컴퍼니

배우 김꽃비가 현 소속사 투이컴퍼니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투이컴퍼니는 "배우 김꽃비와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믿음을 바탕으로 계속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회사 설립 당시부터 함께 해왔기에 더욱 뜻 깊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좋은 파트너이자 친구로서 배우 김꽃비가 다양한 활동 및 활약을 이어나갈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할 예정이니, 향후 활동에 대해서도 많은 기대와 응원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김꽃비는 2003년 영화 '질투는 나의 힘'으로 데뷔, '똥파리' '거짓말' 등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최근에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일본영화 '네가 너로 너다'의 히로인으로 열연을 펼친 바 있다.

한편, 현재 투이컴퍼니에는 배우 정인기, 김호정, 이도경 등이 소속되어 있으며, 최근 신설된 MC파트에는 탤런트 강예빈, 개그맨 김기욱, 임우일, 김현기, 이예림, 오인택 등이 소속되어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