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후폭풍’에 선거제 개혁 충돌… 정국 ‘한파’ 장기화
‘손혜원 후폭풍’에 선거제 개혁 충돌… 정국 ‘한파’ 장기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孫 탈당에도 공세 강화… 李 총리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
야권, 민주당 제시 선거제 개혁안 ‘가짜 연동형’ 한 목소리 혹평

야당이 22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공세를 더욱 강화하고 나섬에 따라 정국 경색이 더욱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제시한 선거제 개혁과 관련, 야당이 한 목소리로 비난하면서도 한국당과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간 입장이 엇갈려 여야 간, 정당 간 대치전선이 더욱 확대되는 모습이다.

여당은 손 의원이 탈당한 탓에 무대응 전략을 고수했지만 이낙연 국무총리가 “잘못이 있으면 법에 따라 대처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나경원 원내대표와 ‘손혜원랜드게이트 진상규명 TF’(위원장 한선교) 소속 의원 등이 진상 파악을 위해 목포를 방문, 역사문화거리 및 도시재생뉴딜사업 일대를 시찰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에서 정말 손 의원이 문화재 사랑, 문화 사랑에 의해서 했다면 국정조사나 특검을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국회에서 여당이 침대축구를 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이런 여당의 침대축구에 대해서 ‘몰수패’ 판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 더 이상 이렇게 1월 국회를 침대축구로 계속한다면 야당으로서는 2월 국회를 거부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대전시청역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대국민 홍보캠페인’에서 “손 의원의 오만방자한 모습은 어디서 나왔는가? 이 분이 대통령 부인의 중고등학교 동창으로 절친이라고 한다”며 “정권의 실세가 벌인 문화재 사업을 핑계로 한 투자와 투기가 버젓하게 집권여당에 의해 잘못이 없다고 이야기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날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회의에 불참한 민주당을 강하게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날 손 의원에 대해 무대응 전략을 견지한 가운데 이낙연 총리가 작심발언을 해 시선을 모았다.

이 총리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 모두발언을 통해 손 의원의 투기 의혹을 겨냥,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접수돼 있으므로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할 것이다”면서 “정부·여당이 국민 앞에서 겸허해져야겠다는 다짐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이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례 오찬회동을 한 만큼 문 대통령과 교감 속에 이뤄진 발언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야당은 민주당이 전날 제시한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53석이나 되는 지역구 의석수를 줄이겠다고 하는데 과연 지금 소선거구제로 가능한 것인지 그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지적했다.

특히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선거제 개혁안에 대해 “무늬만 연동형이다. ‘가짜 연동형’이라고 혹평했으며,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실현 가능성이 별로 없는 면피용 안”,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역시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원칙을 비껴가는 안”이라고 각각 비판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