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와 8강전 앞둔 벤투호, 빠른 침투패스ㆍ과감한 슈팅 절실
카타르와 8강전 앞둔 벤투호, 빠른 침투패스ㆍ과감한 슈팅 절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밤(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의조가 아쉬워 하고 있다.연합뉴스

59년만의 ‘왕좌 탈환’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약체’로 여겨졌던 바레인과 연장 끝에 힘겹게 8강에 진출, 우려를 낳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2일 밤(한국시간)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황희찬(함부르크)의 전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 동점골을 허용한 뒤 연장전에서 김진수(전북)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벤투호는 이번 아시안컵에서 중국과 펼친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제외하곤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해 우승 목표에 점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표팀은 최후방 골키퍼부터 수비수와 미드필더를 거쳐 공격진까지 원활한 볼배급이 이뤄지는 ‘빌드업 축구’를 추구하지만, 조별리그 1,2차전에 이어 이날도 선수들의 패스 템포가 느리게 전개되며 상대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했다. 또한 경기 시작 후 40분동안 슈팅 1개도 기록하지 못하는 답답한 공격을 펼쳤다.

볼 점유율에서는 바레인에 7대3으로 크게 앞선 반면 상대를 흔드는 ‘키 패스’가 실종됐고, 120분 동안 슈팅 수가 7개(유효슈팅 2개)에 그쳤다.

‘수비 축구’를 구사하는 바레인을 상대로 빠른 패스와 과감한 돌파에 이은 슈팅의 공격 전개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잦은 패스미스로 상대에 역습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따라서 오는 25일 펼쳐질 카타르와의 8강전서 활발한 공격을 전개하기 위해서는 대표팀 선수들이 유기적인 움직임과 과감한 슈팅을 날리는 보다 적극적인 공세를 펼쳐야 한다.

아울러 선수들의 체력 관리와 회복도 우승을 향방을 가를 중요 관심 포인트로 꼽힌다.

중국전을 마치고 6일 정도의 휴식기를 가졌음에도 바레인전서 선수들의 몸놀림은 전반적으로 무거웠고, 이는 빠른 템포의 축구를 구사하지 못한 원인으로 작용됐다.

한국이 카타르와의 카타르전에서 강점인 점유율 축구에 더해 빠른 템포의 경기운영과 과감한 슈팅으로 4강 문을 열어젖힐 수 있을 지 관심사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