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세관, 설 명절 앞두고 '특별통관 지원팀' 가동
성남세관, 설 명절 앞두고 '특별통관 지원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세관(세관장 노병필)은 설 명절을 앞두고 ‘설 명절 특별통관 지원팀’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다음 달 6일까지 운영하는 특별통관 지원팀은 명절 성수용품 등의 신속한 통관과 수출업체의 환급금 신속지급 업무를 담당한다.

성남세관은 수출물품 적기 선적을 위해 공휴일ㆍ야간 포함 24시 상시 통관지원체제를 유지한다. 또 다음 달 1일까지 업무시간을 연장(오후 6시→오후 8시)해 환급신청을 받고, 신속한 환급을 실시해 수출업체의 자금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세관은 저가의 수입 제수용품을 국내산으로 위장 판매하는 일부 판매상의 원산지표시 위반행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원산지표시 단속과 유통이력 특별현장점검도 병행할 계획이다.

노병필 세관장은 “수출입 업체의 신속한 수출입 통관과 관세환급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