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드디어 이사간다…든든한 지원군은?
'나 혼자 산다' 드디어 이사간다…든든한 지원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MBC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이시언이 거대한 짐더미 속에서 발견된다.

25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이 상도 하우스에서 꿈에 그리던 새 아파트로 이사를 하는 감격스러운 하루가 그려진다.

앞서 9년 만에 주택청약에 당첨됐던 이시언은 이사 갈 아파트가 공사를 시작했을 때부터 1일 1방문을 하는 열정을 보이는가 하면 그 앞을 지나가며 "마이 퓨처 하우스"라고 불러 기대감에 부푼 모습을 보여왔다.

이에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고 밝힌 이시언은 너무 실감이 나지 않은 나머지 입주하는 날 이삿짐을 싸는 만행을 저지른다.

끝이 보이지 않는 이삿짐에 둘러싸인 이시언은 봉투에 짐을 그냥 밀어 넣는 신개념 이삿짐 싸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그러나 온 집안 곳곳에 포진해 있는 각종 피규어, 레트로 소품과 그의 집 거실 한 구석을 차지하고 있는 게임기까지 발 디딜 틈 없어 이 짐들을 무사히 쌀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에 그의 이사를 도와줄 든든한 지원군이 등장한다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시언의 파란만장 이사하는 날 '나 혼자 산다'는 오늘(24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