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매출액 9천억
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매출액 9천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가 3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축구팀으로 꼽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24일(한국시간)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발표한 ‘2017-2018시즌 풋볼 머니 리그’에서 7억5천90만 유로(약 9천63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스페인 FC바르셀로나(6억9천40만 유로)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1년 연속 이 순위에서 1위 자리를 지키다 최근 2년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1위 자리를 내줬으나 3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오르며 세계 최고의 부자 구단 타이틀을 차지했다.

맨유는 6억6천600만 유로를 기록해 3위로 밀려났다. 4위는 독일의 명문구단 바이에른 뮌헨이 올랐고,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이 뒤를 이었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프리미어리그 소속인 리버풀, 첼시, 아스널, 토트넘이 자리잡았다.

한편, 딜로이트는 매년 유럽 주요리그 구단들의 중계권, 광고, 홈 관중 등을 집계해 구단별 매출액을 계산, 발표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