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에 막혀 4강 진출 실패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에 막혀 4강 진출 실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널티킥 결승골 …비디오 판독에 웃고 울어
▲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실점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연합뉴스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서 비디오 판독(VAR)에 웃고 울으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대회 최다 우승국(4회)인 ‘우승후보’ 일본에 0대1로 패해 아쉽게 탈락했다.

5-4-1 전술로 4-4-2 카드를 꺼내든 일본과 맞선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촘촘한 그물수비를 바탕으로 상대 예봉을 차단한 뒤 공격 기회가 주어지면 빠른 역습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치열한 공방을 펼치던 양팀의 균형은 전반 23분 일본의 코너킥 상황서 요시다 마야의 헤딩골 성공으로 일본 쪽으로 기우는 듯했다.

하지만 베트남은 이날 경기부터 도입된 VAR 판정을 요청했고, 판독 결과 일본의 득점 상황서 핸드볼 반칙이 선언돼 득점이 무위로 돌아갔다.

이후 일본의 파상 공세에 시달린 베트남은 28분 일본의 날카로운 슈팅을 골키퍼 당 반 럼의 슈퍼세이브로 모면한 뒤, 36분 판 반득의 슈팅을 시작으로 3차례 연속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 골키퍼의 선방에 모두 막혔다.

베트남은 전반 44분 일본 미나미노의 슈팅을 골키퍼가 다시 슈퍼세이브로 막아내 실점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5분 엔도의 슈팅을 골키퍼 선방으로 막아낸 베트남은 12분 부이 띠엔 쫑의 반칙이 VAR 판정 끝에 페널킥으로 선언돼 결승골을 내줬다.

페널티킥을 얻어낸 도안 리츠가 직접 차 베트남 골문을 갈랐다.

이후 베트남은 실점을 만회하려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과 골대를 벗어나는 등 마무리에 실패하며 끝내 1골 차로 분패, 짐을 싸야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