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대표이사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 명백한 허위"
손석희 JTBC 대표이사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 명백한 허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측이 최근 불거진 폭행 의혹에 대해 반박하는 추가 입장을 내놓았다.

손 대표이사 측은 25일 입장을 내고 “손 대표이사의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과 일부 보도는 명백한 허위”라며 “이를 증명할 근거도 수사기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이사 측은 그러면서 폭행 의혹과 더불어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고 주장한 프리랜서 기자를 김웅 라이언앤폭스 대표로 명시하며 “이번 사안을 의도적으로 ‘손석희 흠집내기’로 몰고 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이번 사안을 둘러싼 모든 루머 작성자와 유포자, 이를 사실로 전하는 매체에 대해 추가로 고소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손 대표이사 측은 또 “문제 당사자인 김 씨가 손 대표이사에게 거액을 요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구체적인 공갈 협박의 자료는 일일이 밝히는 대신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 씨는 손 대표이사가 2017년 접촉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가 있었는데, 자신이 이를 기사화할까봐 무마하려 애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이사로 추정되는 인물과의 녹취록, 텔레그램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손 대표이사는 전날 입장문과 자신이 진행하는 JTBC 간판 뉴스프로그램 ‘뉴스룸’에서 김씨가 접촉사고 기사화를 빌미로 불법 채용 청탁과 협박을 했다며 폭행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허정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