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광희, 유라인에서 제명된 뜻밖의 사건은?
'요즘애들' 광희, 유라인에서 제명된 뜻밖의 사건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애들'에 출연해 하온을 견제하는 광희. JTBC
'요즘애들'에 출연해 하온을 견제하는 광희. JTBC

광희가 유재석의 곁을 지키기위해 고군분투했다.
 
27일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는 '유재석 바라기' 광희가 게스트로 등장해, 전역 후 처음으로 유재석과 호흡을 맞춘다.

전역과 동시에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광희는 '요즘애들'에서 유재석과 첫 재회를 했다. 첫 공식 만남인 만큼 녹화 내내 광희는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요즘애들' 메인PD의 구애에도 불구, 시종일관 김태호 PD만을 찾으며 그의 차기작에 대한 야심을 드러냈다.

한편, 광희의 등장으로 '요즘애들' MC들 사이에 때 아닌 삼각관계가 형성됐다. 평소 유재석에게 일방적인 구애를 펼쳐 왔던 광희가 "재석이 형 옆자리를 되찾으러 왔다"며 '유키즈(유재석 키즈)'로 떠오르고 있는 김하온을 도발한 것.

등장부터 광희는 "재석이 형 발 사이즈는 아니? 재석이 형 집 주소는 아니?"라며 김하온을 향한 압박 질문을 멈추지 않았고, 유재석을 사이에 둔 데스 매치를 예고했다. 끝끝내 라이벌전을 멈추지 않던 광희는 뜻밖의 사건(?)으로 유재석 곁에서 떠나게 되었다는 후문이다.

광희가 유라인에서 전격 제명된 이유는 무엇일지, 유재석을 둘러싼 삼각관계의 전말은 27일 밤 10시 50분 '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