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문자공개, 끝나지 않는 의혹
손석희 문자공개, 끝나지 않는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손석희 JTBC 대표이사.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보냈다고 주장하는 문자메시지를 27일 추가로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는 김씨에게 "2년 동안 월 수익 1000만원을 보장하겠다"고 제안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씨가 공개한 문자는 손 사장이 지난 19일 오후 1시43분 김씨의 변호인에게 보냈다는 메시지다. 김씨가 경찰에 정식 신고를 접수한 지 6일 만에 주고 받은 문자다.

해당 메시지에는 '용역 형태로 2년 계약' '월수 1000만원을 보장하는 방안'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세부적인 내용은 월요일 책임자 미팅을 거쳐 오후에 알려줌' '이에 따른 세부적 논의는 양측 대리인 간에 진행해 다음 주 중 마무리' 등의 계획도 담겼다.

김씨는 공개된 문자와 관련해 "일체의 금전적 합의, JTBC 측이 제안한 투자, 용역거래 등을 거부한다"는 취지의 답장을 손 대표에게 보냈다고 주장했다. 손 사장이 폭행 신고 취하를 대가로 계약을 제안했으나 자신은 거절했다는 것이다.

현재 김씨 고발 사건 내사에 들어간 경찰은 소환 조사를 위해 손 대표 측과 일정을 조율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