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에 무차별 ‘교내 성폭력’… ‘스쿨 미투’ 실상 밝힌다
여고생에 무차별 ‘교내 성폭력’… ‘스쿨 미투’ 실상 밝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문제의 여고 전수조사 SNS 통해 ‘고발글’ 밀물… 충격
“열달동안 생리 안하게 해줄까” “못생긴 X들은 토막 살인해야” 교사의 입에서 상상초월 막말

인천시교육청이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나온 인천 모 여자고등학교에서 피해 전수 조사에 나섰다.

28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찰·감사관·인권 보호관·전문 상담 인력 25명을 인천 부평구 A 여고에 보내 성폭력 피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 대상은 전교생 620여 명이다.

시교육청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교사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고, 학교에 대한 감사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 학생 불안감 해소 및 조기 적응을 위해 학교폭력대응센터와 연계한 학생 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2차 피해를 막고자 가해 사실이 확인되는 교사는 학생들과 분리하고, 이 때문인 교육 공백을 막기 위해 기간제 교사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특히 시교육청은 이번 조사 이후에도 2차 가해가 발생할 경우 학생들이 시교육청으로 바로 신고할 수 있도록 스쿨 미투 신고 센터를 운영한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 21일 이 여고 스쿨미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발 글이 게시되자, 해당사 안을 인지하고 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교사들의 여성 혐오와 청소년 혐오적 차별발언을 공론화하겠다’면서 학생들이 교사들로부터 받은 성희롱과 성추행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글과 같은 학교 학생들의 댓글에 따르면 A 여고 한 교사는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사실상 가장 야한 옷’이라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 교사들이 ‘생리통 심한 아이에게 ’ 10개월 동안 생리 안 하게 해 줄까’라고 했다’거나 ‘못생긴 X들은 토막 살인해야 한다’고 했다‘는 폭로도 있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구성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학교가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마련해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전문 상담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