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소청 어장 연결 조업구역 확대해야” 서해5도 평화수역운동본부 ‘서해 평화 실현 민관 정책토론회’
“연평·소청 어장 연결 조업구역 확대해야” 서해5도 평화수역운동본부 ‘서해 평화 실현 민관 정책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선 야간운항 허용 바람직
남북 해양바이오 메카화 제시

서해 평화를 위한 단기 과제로 연평도와 소청도 어장을 연결해 조업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해 5도 평화수역운동본부는 정의당 김종대 의원 등과 함께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서해 평화 실현을 위한 민관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조현근 서해 5도 평화수역운동본부 정책위원장은 토론회 발제자로 나서 “서해 평화를 위한 단기 과제로 연평어장 좌측과 소청도 남방 어장을 직선으로 연결해 조업구역을 확대하는 ‘한바다 어장’을 조성해 조업권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서해 5도 어민은 남북이 대치하는 특수성으로 인해 연평도 남측, 소·대청도 남측, 백령도 좌측 등 구역이 정해진 어장에서만 조업하고 있다.

조 위원장은 이어 “서해 5도행 여객선의 야간운항을 허용하고 인천∼연평도 여객선도 늘려 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태원 서해 5도 평화수역운동본부 상임대표는 “서해 평화를 실현하려면 정부와 지역 주민 간 실질적인 대화가 필요하지만, 현재는 소통이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태헌 서해 5도 어민연합회 준비위원장은 “서해 5도와 황해도는 다시마·미역 양식 등 해양바이오 산업을 키울 최적지”라며 “남북 공동연구로 서해 5도를 해양바이오의 메카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은 “서해 5도 지원 특별법과 종합발전계획을 재정비해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민간 참여를 보장해 지역의 현실을 반영하는 자문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토론회를 주최한 김 의원은 축사를 통해 “서해 5도 주민을 비롯한 우리는 이제 ‘평화 배당금’을 요구해야 한다”며 “평화의 물결은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