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같이' 허영란 "별명 '허수아비' '명란젓' 너무 싫어"
'따로 또 같이' 허영란 "별명 '허수아비' '명란젓' 너무 싫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tvN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tvN

'따로 또 같이' 허영란이 과거 별명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전주로 떠난 김원효와 심진화, 홍성흔과 김정임, 김기환과 허영란 세 부부의 마지막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박미선을 비롯해 심진화, 김정임, 허영란은 과거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교복을 입고 흑백사진 찍기에 도전했다.

김국진은 심진화를 보고 "심진화는 북한 아이같다"고 했다. 사진 속에는 각 과거 학창시절 별명이 하나씩 적었다.

공개된 허영란의 별명은 '허수아비'였다. 이에 대해 허영란은 "어릴 때 별명이 '허수아비', '명란젓'이었다. 정말 싫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