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치밀한 심리연기로 안방극장에 충격 선사
'바벨' 박시후, 치밀한 심리연기로 안방극장에 충격 선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벨'에서 기자 출신 검사 차우혁으로 열연 중인 배우 박시후. TV조선
'바벨'에서 기자 출신 검사 차우혁으로 열연 중인 배우 박시후. TV조선

'바벨' 박시후의 치밀한 심리연기가 안방극장에 강렬한 충격과 소름 돋는 전율을 유발했다.

박시후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 제작 하이그라운드, 원츠메이커 픽쳐스)에서 직진만으로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마음을 감추는 방법을 터득하고만 기자 출신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았다. 지난 3일 방송된 '바벨' 3회 분에서 박시후는 '불타오르는 복수심'의 근원이 된 끔찍한 과거를 드러내며, 격정적인 서사를 치밀한 심리연기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완성하는 '전율의 열연'을 선사했다.

극중 차우혁(박시후)은 '재벌가 나이프 살인사건'의 담당 검사로서 비밀스럽고 뜨겁게 사랑중인 한정원(장희진)을 심문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지쳐있던 상태. 차우혁은 겨우 취조를 마친 후 과거 기자였던 시절, 젊은 치기와 치미는 복수심으로 한정원과 태민호(김지훈)를 억지로 엮어 '스캔들 기사'를 냈던 자신을 떠올리며 자책했다. 이에 차우혁은 살인 용의자에 대한 단서가 '오른손잡이'라는 것 밖에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조금은 안심했고, '연인'이 다칠까 불안한 감정을 홀로 추스르는 고독한 남자의 눈빛을 드리우며 극의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더불어 차우혁은 살인사건 수사를 진행하면서도 굴지의 거산기업을 무너뜨릴 수 있는 비밀을 소유한 남자, 리키(이재구)를 끊임없이 찾아다녔다. 그리고 다시 한 번 '거산의 저택'을 찾아가 안주인 신현숙(김해숙), 첫째 아들 태수호(송재희), 첫째 며느리 나영은(임정은)을 취조했다. 이후로 한정원을 따로 만난 차우혁은 태민호에게 목이 졸린 한정원의 상처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분노에 몸을 떨었다. 차우혁은 끓어오르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어 한정원을 끌어안았고, 아슬아슬한 찰나의 밀회를 나눈 끝에 저택을 빠져나오는 모습으로 애잔한 슬픔과 아찔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차우혁은 급작스럽게 태민호의 죽음을 발표한 거산그룹의 행태, 묘연해진 리키의 행방 등 점점 나빠지는 상황에 결국 이성을 잃고 말았다. 차우혁은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태회장 병실을 찾아갔고, 산소 호흡기를 낀 채 누워있는 태회장을 바라보며 비명횡사한 자신의 아버지, 그리고 태회장과의 짧은 만남 후 자살해버린 어머니의 시체를 목격했던 끔찍한 과거를 상기했다. 차우혁은 분노와 슬픔이 어린 눈시울을 붉히며 "죄를 지었으면 값을 치러야지…!"라는 말과 함께 이를 앙다문 후 태회장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복수가 좌절된 절망,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분노로 가득 찬 차우혁의 얼굴에서 엔딩,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과 전율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박시후는 과거 기자였던 시절 대기업 '거산'에 쩔쩔 매는 상부에게 거침없이 사표를 내던지고 취재를 하는 '열혈 포스'와 더불어, 불타오르는 복수심을 터트리기까지의 치열한 과정을 열연하는 '세밀한 감정선'으로 짜릿한 몰입과 극도의 스릴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세상 고독하고 대박 섹시해, 박시후는 격.미.멜을 위해 준비된 배우였다" "최소 10번은 다시 보게 만드는 흡입력의 소유자!" "박시후, 이번에 제대로 작품 만난 듯" "시크 애절 눈빛 어쩔, 진정한 빛.순.삭 드라마!"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바벨'은 매주 토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