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파주 문산천ㆍ김포 계양천 집중 투자
국토부, 파주 문산천ㆍ김포 계양천 집중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파주 ‘문산천 문산지구 하천종합정비 사업’과 ‘김포 계양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 등 올해 하천 정비ㆍ개선 사업에 예산 1조 6천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광명 목감천이 국가하천으로 승격될 전망이다.

6일 국토부에 따르면 2019년 하천예산은 국가하천 정비에 3천453억 원, 국가하천 유지보수에 1천451억 원, 지방하천 정비에 1조 767억 원(지방비 5천70억 원 포함), 하천기본계획 수립 및 하천편입 토지 보상 등에 305억 원으로 재해 예방에 투자된다.

국가하천 정비는 3천453억 원을 투입해 파주 ‘문산천 문산지구 하천종합정비 사업’ 등 총 77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 중 20개 사업은 올해 준공, 12개 사업은 신규 발주할 예정이고, 상반기 조기 집행을 위해 준공사업과 집행여건이 양호한 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지방하천 정비 지원은 ‘김포 계양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 등 총 412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 중 39개 사업은 준공, 81개 사업은 신규 발주할 예정이며, 수해위험 정도 및 지자체 의견 등을 바탕으로 사업별 국비를 확정·지원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가하천의 제방·호안 등 하천시설, 공원·자전거도로 등 친수시설에 대한 유지보수 예산 1천451억 원을 투입해 안전한 하천환경 조성 및 국민편익 증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재해 예방 등을 위해 국가 차원의 관리가 시급한 목감천·원주천·대전천 등 15개 하천에 대해 국가하천 승격을 추진하고 있으며, 관계부처 협의 및 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승격 대상으로 검토 중인 15개 하천이 국가하천으로 최종 승격될 경우, 이 15개 하천에는 향후 10년간 약 8천억 원의 국비를 투자하여 안전한 국토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대성 국토정책관은 “하천예산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환경부와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효율적인 하천관리 및 재해 예방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