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망이 ‘계양 테크노밸리’ 성패 열쇠… 인천시 ‘묘수찾기’
교통망이 ‘계양 테크노밸리’ 성패 열쇠… 인천시 ‘묘수찾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항철도 계양역·김포공항역 사이 ‘1개 역’ 신설 방안 모색
인천 1호선 박촌역~공항철도 김포공항역 ‘S-BRT’ 신설

인천시가 제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 테크노밸리의 교통망 확충에 고심하고 있다.

6일 시에 따르면 신도시 성공의 핵심인 교통망 확충을 위해 공항철도 역 신설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시는 공항철도 계양역과 김포공항역 사이에 1개 역을 신설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공항철도 노선이 계양 테크노밸리 북쪽을 거치지만 역이 없어 신도시 주민은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역 신설로 창업지원주택 등 신도시 북쪽에 거주하는 주민의 서울 접근성을 확보한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특히 역 신설 사업비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도시공사 등 시공사가 부담하도록 해 추가적인 시비 투입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주거 기능이 몰려 있는 계양테크노밸리 중심부의 교통 수요는 2018년 시와 국토교통부의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포함된 간선급행버스체계(BRT)와 신 교통형 간선급행버스체계(S-BRT)를 통해 해결한다.

시는 계양테크노밸리를 시점으로 하는 BRT 노선을 통해 현재 청라와 서울 가양을 잇는 BRT 노선과 연결할 예정이다.

또 인천 1호선 박촌역과 공항철도 김포공항역을 연결하는 S-BRT 노선도 신설할 계획이다. S-BRT는 교차로 등에서 교통신호에 영향을 받지 않고 지하와 고가로 통행할 수 있어 정류장에서만 정차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S-BRT가 도시철도 수준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계양테크노밸리가 인천 1호선 박촌역 등과 가까이 있는 점도 신도시 주민의 서울 접근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2호선 청라연장선이 인천 1호선 작전역을 거칠 전망이라 서울 2호선으로 노선 환승을 통한 서울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이미 계양 테크노밸리 주변에 도로 신설 및 확장, 고속도로 진입로 신설 등이 계획돼 있다. 철도망 부분도 공항철도에 1개 역을 신설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다양한 교통망 확충 방안을 마련, 신도시 조성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