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혼밥, 내 시간 즐기는 것"
비 "혼밥, 내 시간 즐기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비가 결혼 후 가끔 혼밥을 즐긴다고 밝혔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비가 결혼 후 가끔 혼밥을 즐긴다고 밝혔다. 방송 캡처

가수 비가 결혼 후 가끔 혼밥을 즐긴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비범한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범수 비 이시언 신수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이 비에게 "요즘 혼밥에 빠져 있다고 들었다. 가족이 있는데 왜 혼자 밥을 먹냐?"고 묻자 비는 "가끔씩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아무하고도 얘기하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혼밥에는 단계가 있다"며 "초보자는 편의점이나 패스트푸드고 이후 삼겹살집 혼자 고기 구워먹는 것이다"며 "며칠 전에도 다녀왔다. 여기서 요령이 있다. 당당하게 혼자 들어가면 아주머니가 물어본다. 혼자 왔다고 하면 절대 안 받아준다. '세네 명있다'고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비는 "아주 자연스럽게 모자 하나 쓰고 내 시간을 즐기는 거다"라며 "모든지 당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시언은 "이런 이야기 한다는 게 초급 적이다. 저는 이런 이야기조차 안한다. 당연한 거다"라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