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출산 진심 고백…"사십대 후반이라"
김원희, 출산 진심 고백…"사십대 후반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가족: 조카면 족하다'에서 김원희가 출산에 대해 진심을 털어놨다. 방송 캡처
'요즘가족: 조카면 족하다'에서 김원희가 출산에 대해 진심을 털어놨다. 방송 캡처

방송인 김원희가 출산에 대해 진심을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설특집 '요즘가족: 조카면 족하다?'에서는 조카들과 함께 부탄으로 떠난 김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조카와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양육을 해보면서 많은 걸 느낀 것 같다. 요즘 가족에는 다양한 형태가 있지만, 아이를 키워보지 않은 사람으로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행복을 찾으러 간 것보다는 부탄 사람들이 느끼는 행복을 조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이 자녀 계획에 대해 묻자 "제가 저출산에 한몫한 것 같아서 나라에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김원희는 자녀 계획에 대해 "초산을 경험했으면 앞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할텐데, 사십대 후반이라서 '당장 임신해야 돼' 이런 생각은 아직까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