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체험형 인턴 7천500여명 채용…LH 1천명ㆍ한전 900명
공기업 체험형 인턴 7천500여명 채용…LH 1천명ㆍ한전 90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주요 공기업 및 공공기관의 체험형 인턴 채용 규모가 7천5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 참가한 공공기관 가운데 체험형 인턴 전형을 진행하는 106곳의 채용 계획을 분석한 결과 총 모집 인원은 7천531명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사회간접자본(SOC)이 2천78명으로 가장 많았다. 고용보건복지와 금융이 각각 1천169명과 1천81명으로 뒤를 이었다.

개별 기관별로 살펴보면 가장 채용 규모가 큰 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 올해 체험형 인턴 1천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어 한국전력공사(900명), 한국철도공사(430명), 한전KPS(300명), IBK기업은행(300명) 순이었다.

채용 기간별로는 상반기에 진행하는 기관이 전체의 49.6%로 거의 절반이었고, 하반기 계획을 밝힌 곳은 26.0%였다. 나머지 24.4%는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잡코리아는 “월별로는 5월에 채용을 시작하는 곳이 기업 중 11.8%로 가장 많았다”며 “이미 한국전력기술과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체험형 청년 인턴 채용 전형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