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난항’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지역 시민단체 등 연대 이전 철회 강력 반발
市, 부지 개발 이익으로 제2경인선 사업비 확보 차질

경기도 광명시가 국철 제2경인선(인천 청학~광명~서울 노량진)사업의 필수 조건인 구로 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면서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7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제2경인선 사업비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구로차량기지의 광명 이전을 광명시가 거부하고 있다.

국토부와 인천시 등은 구로 차량기지 부지 개발 이익으로 철로 건설 비용을 마련하고, 해당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추진해 국비를 확보(국비 최대 70%, 지방비 30%)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광명시는 제2경인선을 추진할 때 차량기지 위치를 재검토해달라며 당초 계획인 광명시 노온사동으로의 차량기지 이전을 거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 광명시는 광명시의회 시민단체 등과 연대해 차량기지 이전 철회 성명까지 발표했다.

인천시는 광명시 등 관련 기관 설득에 나선다는 입장이지만 광명시의 입장이 강경해 설득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구로차량기지의 인천 이전설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2018년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해 구로 차량기지 이전 위치 재검토에 대한 대안을 검토, 수인선 인접 지역에 차량기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이와 함께 광명시가 요구하는 현충공원역과 가리대역 추가 신설도 제2경인선 추진의 장애요인이다. 국토부는 광명 구간에 3개 역을 신설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광명시는 당초 3개 역과 함께 현충공원역 가리대역 추가 신설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광명 구간은 인천과 서울을 잇는 곳이라 국토부와 광명시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제2경인선 사업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 밖에도 광명시는 서울시의 추가 건설 비용 부담 등도 국토부에 요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구로 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광명시의 요구 사항이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이 사업 추진에 발목을 잡는다면 제2경인선 사업계획과 연계해 대응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