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곳곳 최저기온 영하 10도 안팎…바람 불어 더 추워
출근길 곳곳 최저기온 영하 10도 안팎…바람 불어 더 추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요일인 8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로 떨어지는 등 전국이 한파에 얼어붙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2도를 기록했다. 이는 평년(-4.2도)보다 6도 낮은 수준이다.

오전 9시 현재 서울의 기온도 -9.5도에 머무르고 있다. 체감온도도 -9.5도다.

동두천(-11.2도), 인천(-10.4도), 수원(-10.0도), 철원(-12.3도), 춘천(-8.8도), 충주(-8.7도), 천안(-8.6도) 등 곳곳의 아침 최저기온도 -10도 안팎으로 떨어졌다. 대관령의 최저기온은 -14.6도였다.

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 경기, 강원,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북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기온이 어제 아침보다 10도 이상 떨어진 곳이 많다"며 "바람도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고 평년값(1981∼2010년 평균)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전망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12도 이하로 지속할 것으로 보일 때 발효된다.

중부내륙 지방은 주말인 9∼10일에도 아침 기온이 -12도 이하에 머물 것으로 예상돼 한파특보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남부지방은 9일 아침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날 낮 한파주의보가 해제될 전망이다.

한편, 미세먼지는 전국이 대체로 '좋음'∼'보통' 수준이다. 서울의 이날 오전 9시 평균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10) 농도는 각각 13㎍/㎥, 26㎍/㎥로, '좋음' 수준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