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본능' 손흥민, 3경기 연속골…토트넘, 리그 4연승 견인
'득점 본능' 손흥민, 3경기 연속골…토트넘, 리그 4연승 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종료 직전 리그 11호ㆍ시즌 15호골 작렬
▲ 손흥민(토트넘)이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레스터시티와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날카로운 왼발 슛을 선보이며 팀의 3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연합뉴스


식을 줄 모르는 득점 본능을 과시하고 있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팀이 2대1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쐐기 골을 넣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31일 왓퍼드와의 24라운드, 3일 뉴캐슬과의 25라운드에 이어 리그 3경기 연속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리그 11호 골이자 이번 시즌 15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2월 리그 16라운드에서 1골ㆍ1도움을 기록했던 것을 비롯해 레스터시티와의 통산 9차례 맞대결에서 5골ㆍ3도움을 기록, 천적의 면모를 과시했다.

또한, 손흥민의 득점에 힘입어 레스터시티를 3대1로 제압한 토트넘은 리그 4연승을 질주하며 승점 60 고지를 밟아 1위 리버풀(승점 65),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62)에 이어 3위를 지켰다.

이날 페르난도 요렌테와 투톱으로 나서 상대 골문을 공략한 손흥민은 전반 1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시뮬레이션 액션이라는 석연찮은 판정을 받아 경고를 받았다.

이어 3분 뒤엔 페널티 지역 왼쪽에 위치한 대니 로즈에게 절묘한 패스를 넣었지만 로즈의 슛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33분 다빈손 산체스가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다이빙 헤딩슛을 성공시켜 1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레스터시티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동점골 위기에 놓였지만 제이미 바디의 페널티킥을 위고 로리스 골키퍼가 몸을 날리는 환상적인 선방으로 실점하지 않았다.

이어 심기일전한 토트넘은 후반 18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요렌테의 볼을 이어받아 오른발 슛으로 상대 골망을 가르며 추가골을 넣어 2대0으로 격차를 벌렸지만, 레스터시티는 후반 31분 바디의 만회골로 추격한 뒤 파상공세를 펼쳤다.

수세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승리를 확정 짓는 해결사로 등장했다.

무사 시소코가 전방을 향해 길게 올려준 공을 차단하려던 상대 수비가 넘어지며 받아내지 못한 공을 따낸 손흥민은 하프라인 뒤에서부터 홀로 60m를 질주해 상대 진영을 돌파한 후, 골키퍼의 움직임을 보고 침착하게 반대로 차넣는 날카로운 왼발 슛을 꽂아 승리를 확정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