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전사들, 2020 도쿄 올림픽 향해 출발
태극전사들, 2020 도쿄 올림픽 향해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 국가대표 2019년 훈련개시식
11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서 양궁 이우석(앞줄 오른쪽부터)과 사이클 나아름이 선수대표 선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11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서 양궁 이우석(앞줄 오른쪽부터)과 사이클 나아름이 선수대표 선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잇따른 스포츠계의 악재를 딛고 다가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한 전력 다지기에 나선 국가대표 ‘태극전사’들이 새로운 각오로 힘찬 출발을 알렸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오전 11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농구장에서 동·하계 18개 종목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종목 및 시ㆍ도체육회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개최했다.

이날 훈련개시식은 예년과 달리 최근 잇따라 터진 체육계의 폭력·성폭력 파문 여파로 인해 시종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선수촌에서의 불미스러운 사고로 선수와 지도자들의 사기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동안 묵묵히 훈련에 매진해 온 선수들과 국민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체육계 비위를 근절하고자 선수촌을 각별하게 관리하되 국가대표 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체육회 노동조합과 국가대표지도자협회의, 회원 종목단체 사무처장단은 체육인 자정 결의문 및 체육현안 성명서에서 “과거에 발생한 각종 폭력ㆍ성폭력 사건 탓에 국민들에게 많은 실망감을 드려 참담한 심정으로 사죄한다”며 “뼈저리게 반성하며 정부의 체육계 혁신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의 소년체전 폐지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대한체육회 분리 방침에 대해 재고를 요청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이날 훈련개시식에 앞서 진천선수촌 화랑관에서 ‘선수인권상담실’ 개소식도 함께 가졌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