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한지민 "띠동갑 남주혁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
'눈이 부시게' 한지민 "띠동갑 남주혁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이 부시게' 한지민. JTBC
'눈이 부시게' 한지민. JTBC

배우 한지민이 배우 남주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김수진, 연출 김석윤, 제작 드라마하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남주혁은 "늘 항상 떨리고 설렌다"며 2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지민과 함께 호흡을 해서 너무 행복했고, 또 잘 대해주셔서 정말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무려 12살이라는 나이 차이가 나는 남주혁과의 연기에 대해 "현장에서 촬영할 때는 후배와의 나이 차이에 대해 많이 의식을 안 하고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한지민은 "그동안 많은 선배님들이 제가 현장에서 편하게 호흡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며 "저 또한 남주혁이 어려서 불편해할까봐 서로 노력한 부분이 있다. 선배, 후배 느낌보다는 같은 상대역으로, 동료로 대한다고 생각하며 즐겁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오늘(11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