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걱정없는 평택시’ 로드맵 나왔다
‘미세먼지 걱정없는 평택시’ 로드맵 나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초미세먼지 25ug/㎥로 감축 등 대기질 개선
사업장·생활오염원 관리 등 4대 분야·11개 중점사업 추진

평택지역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성분조사와 악화 원인 규명, 이에 대한 개선방안 수립 등 2023년까지 대기질 개선 목표 등을 담은 ‘평택시 미세먼지 종합계획 로드맵’이 나왔다.

평택시는 지난 8일 종합상황실에서 시민, 환경단체,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2017년 9월에 시작해 올해 2월까지 17개월간 진행된 것으로 기초 지자체에서 미세먼지 관련 용역을 완료한 것은 시가 처음이다.

연구용역은 ▲미세먼지 성분분석과 악화원인 분석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세부 시행계획 마련 및 저감대책 우선 순위 선정 ▲평택시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개선방안 수립 ▲중장기 종합계획 등이 담겼다.

시는 용역보고서를 통해 2023년까지 대기질 개선 목표로 2017년 현재 62ug/㎥인 미세먼지(PM10)를 48ug/㎥로 줄이고, 33ug/㎥인 초미세먼지(PM2.5)는 25ug/㎥로 감축키로 했다.

이같은 목표를 위한 사업장관리, 이동오염관리, 생활오염관리, 과학적 관리 기반 등 4대 분야 11개 중점사업 45개 세부추진 사업이 제시됐다.

세부추진사업으로 저녹스 버너 설치 지원확대, 전기ㆍ수소자동차 및 충전소 인프라 보급 확대, CNG 버스 보급 확대, 건설기계 저공해화 및 노후 건설장비 사용 제한, 선박운항속도 감속, 교통혼잡 통행료 도입, 도로미세먼지 지도 제작, 대회협력 강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이 추진된다.

이종호 부시장은 “아무리 좋은 의견이나 연구자료도 실천으로 이어져야 효용성이 있고 이것이 공무원이 할 일”이라고 강조하면서 “연구용역을 기반으로 기여율과 연관성이 높은 사업은 확대시행하고 보완해 시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평택 푸른하늘 프로젝트’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