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월세 거주 주민 주거비와 교통비로 월 평균 80만원 지출
수도권 전월세 거주 주민 주거비와 교통비로 월 평균 80만원 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소득 300만 원 이하의 중하위 소득계층 경기도민은 한 달 수입 3분의 1가량을 전ㆍ월세와 교통비로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 박미선 연구위원은 11일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방안’을 통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 부담 수준을 분석했다.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는 월평균 68만 7천 원, 교통비는 11만 7천 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 전ㆍ월세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주거비와 교통비로만 월평균 80만 원을 지출하는 셈이다.

주거비는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만 9천 원,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 7천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통비 지출은 지역별로는 인천이 12만 4천 원으로 가장 높다.

박 연구위원은 주거비는 지난 2년(2016년 1월∼2017년 12월)간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를 바탕으로 산출했고 교통비는 2016년 가구통행실태조사 전수화 자료를 활용해 계산했다.

전월세 가격만을 고려한 경우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RIRㆍRent Income Ratio)은 수도권 평균 19.6%로 집계됐다. 서울이 21.7%로 가장 높았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 평균 23.3%이며 서울 25.3%, 인천 22.3%, 경기 21.7%로 나타났다.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 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은 30.0% 등으로 나타났다. 한 달 번 돈의 30% 이상을 전·월세와 교통비로만 부담한다는 의미이다.

박미선 연구위원은 “RIR이 30% 미만이지만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30%를 웃도는 곳은 수원 광교1동과 매탄2동, 인천 율목동, 용유동 등지”라며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 간의 주거비 부담의 차이 해소,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개발,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해인ㆍ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