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골칫거리 방치건물 40여 곳, 공공임대주택ㆍ공공사업 방식으로 속도낸다
도심 속 골칫거리 방치건물 40여 곳, 공공임대주택ㆍ공공사업 방식으로 속도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지사 주재 간부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도내 장기 방치 건축물 42곳에 대한 정비계획을 수립한(본보 2018년 8월 10일자 3면) 가운데 그동안 이들 건물에 대한 정비가 부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이재명 도지사는 해당 건물을 수용해 공공임대주택ㆍ공공사업 방식으로 개발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주문, 정비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11일 도청에서 열린 ‘도지사 주재 간부회의’를 통해 “언제 지어질지 모르는 건물 때문에 인근 주민을 비롯해 수많은 사람이 피해를 보고 있다. 털어야 할 건 털자”며 이 같이 지시했다.

장기 방치 건축물은 착공 후 2년 이상 공사가 중단된 건물로 도시 미관 저해, 낙하물 등 안전사고 발생 우려와 함께 청소년 탈선, 범죄 발생 등 여러 사회 문제를 일으켜왔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해 8월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이해관계자의 의지, 구조안전상 위험, 사업성 등을 고려해 정비 방법을 마련했지만 사실상 진전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 지사는 “기존에 했던 통상적인 방식으론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일도양단해야 한다”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건축물을) 수용하는 방법밖에 없다. 수용해서 공공사업을 하던지, 행복주택을 짓던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도는 다음 달부터 시ㆍ군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공사중단 장기 방치 건축물 TF팀’을 구성, 운영한다. TF팀은 방치 건축물 42곳 중 철거 및 안전관리 대상 25곳을 제외한 17개 건축물의 공사 재개를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이 지사는 이번 회의에서 지역화폐와 관련해 제기되는 각종 우려 및 문제점에 대해서도 해결방안을 찾으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 발행 규모가 커지다 보면 분실 등으로 인해 찾을 수 없는 화폐도 상당량 발생할 것”이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화폐의 할인율이 10%가량 된다. 이 때문에 깡이 발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할인율을 낮추는 등의 방법을 통해 악용하는 사례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덧붙였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