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부익부 빈익빈’… 가난한 市·郡 ‘그림의 떡’
CCTV ‘부익부 빈익빈’… 가난한 市·郡 ‘그림의 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비 30% 지원에도 설치 부담 재정자립도 낮은 포천은 ‘0건’
고양 등 부자도시는 신청 러시 경기도 차원 지원책 마련 절실
▲ 방범 CCTV 설치 모습. 경기일보 DB

경기도가 8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안전망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시ㆍ군 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시ㆍ군의 경우 CCTV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는 실정으로, 촘촘한 안전망 구축을 위해선 도 차원의 지원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9월 방범 CCTV 설치사업 종합 추진계획안을 마련, 2022년까지 793억 원을 투입해 방범 CCTV를 확충하는 등 안전망 구축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계획안은 이재명 도지사의 공약인 ‘안전한 마을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방범CCTV 설치, 통학로 CCTV 설치, 지능형 CCTV 구축, LED 보안등-블랙박스 설치, 저화질CCTV 교체 등 5개 분야로 나눠서 진행된다.

그러나 재정자립도가 낮은 시ㆍ군을 중심으로 예산상의 어려움 등을 호소, 방범 CCTV 설치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범 CCTV 설치의 경우 한 개소 당 2천만 원 이상의 비용이 투입된다. 도비 30%가 지원되긴 하지만 나머지 70%는 오롯이 시ㆍ군의 몫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재정부담이 상당하다.

실제로 지난해 방범 CCTV 설치 사업 총 310개소 사업량 중 재정자립도가 높은 고양(48.88%)은 50개소, 수원(55.73%)은 37개소를 신청했다. 그러나 재정자립도 30% 미만인 5개 시ㆍ군의 경우 가평(25.65%) 6개소, 연천(20.95%) 2개소, 포천(27.28%)은 한 곳도 없는 등 대부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지난 2017년 기준 수원은 1㎞당 방범 CCTV 66.2대가 설치돼 있는 등 이미 많은 수의 CCTV가 설치 돼 있지만 가평은 1㎞당 0.6대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이처럼 지자체 간 일종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보다 실효성 있는 안전망 구축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선 이 같은 격차를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A 지자체 관계자는 “최근 안전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관내 CCTV 수요는 늘고 있지만, 예산이 부족해 크게 늘리지 못하고 있다”며 “도비 30%가 지원되긴 하지만 군의 입장에선 재정부담이 오는 것이 사실”이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도 관계자는 “재정상태가 열악한 시ㆍ군을 중심으로 특별조정교부금 등을 지원해 관련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며 “CCTV 설치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 도민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