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개신교, 천주교 등 국내 7대 종단, 3·1운동 100주년 기념해 힘 모아
불교, 개신교, 천주교 등 국내 7대 종단, 3·1운동 100주년 기념해 힘 모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희중 대주교 겸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가운데)이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3·1운동 100주년 기념 주요기관 대표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김희중 대주교 겸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가운데)이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3·1운동 100주년 기념 주요기관 대표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교, 개신교, 천주교 등 국내 7대 종단이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힘을 모았다. 3월1일 정오에 일제히 종을 울리고 종단별 행사 마련에 나선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단 수장들은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ㆍ1절 정오에 맞춰 전국 교회와 성당, 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서 3분간 타종 행사를 거행하기로 했다”면서 “온 국민이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에 동참하고 3·1정신을 계승하자”고 호소했다.

이어 “3·1운동 정신은 지난 100년의 세월을 버텨낸 힘”이라며 “3·1운동은 대한민국임시정부를 탄생시켰으며, 공정한 나라로 변모 중인 대한민국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KCRP 대표회장인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와 공동회장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원불교 교정원장 오도철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이 참여했다.

종교계는 3월1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정부 기념식과 범국민대회, 각 지역 기념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오에 맞춰 전국 교회와 성당, 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서 3분간 타종 행사를 거행하기로 했다.

앞서 이달 19일에는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세미나를, 20일에는 도라산역 일대에서 세계 종교인 평화기도회를 개최한다.

특히 세계 종교인 평화기도회에서는 국내 7대 종단 수장들과 해외 종교지도자, 역사학자 등 250여명이 참석해 3·1운동 의미를 되새기고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기도문을 낭독할 계획이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