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남측 도시 선정
서울시,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남측 도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왼쪽)을 오거돈 부산 시장이 축하하고 있다.연합뉴스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왼쪽)을 오거돈 부산 시장이 축하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시가 남북이 공동 개최에 나선 2032년 하계 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서울시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정기 대의원총회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 투표’에서 전체 49표 중 과반이 넘는 34표를 얻어 경쟁에 나선 부산시를 따돌리고 남측 개최 도시로 확정됐다.

이로써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하게 됐다. 서울시의 파트너인 북측 도시는 평양시가 결정된 상태다.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합의 발표함에 따라 이뤄졌다.

2032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평가를 거쳐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 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투표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들을 대상으로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그 결과 각종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과 인프라에서 크게 앞선 서울시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