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前노조집행부 ‘억대 조합비 횡령’ 의혹… 경찰 수사
현대제철 前노조집행부 ‘억대 조합비 횡령’ 의혹… 경찰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임 지회장이 1억원 빼돌렸다” 現 노조지회장 확인 이후 고발
투표함 바꿔치기 업무방해 주장 조만간 피고발인 신분 소환 조사

현대제철 전 노조 집행부가 억대 조합비를 횡령한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현대제철 노조지회장 A씨(46)가 업무상 횡령 및 업무방해 혐의로 전 노조지회장 B씨를 고발한 사건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고발장을 통해 B씨가 조합비 1억여원을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현대제철 현 노조 집행부가 확인한 결과, 전임 노조 집행부가 빼돌린 것으로 추정된 조합비는 신분 보장기금 3천여만원, 법률자금 3천여만원, 투쟁기금 800여만원, 총파업 버스비 250만원 등이었다.

A씨는 또 지난해 10월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노사 합의안을 두고 진행된 찬반투표 과정에서 전 노조 집행부가 투표함을 바꿔치기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최근 고발인 자격으로 경찰에 출석해 “인천지회 투표함을 포항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사측에 유리하도록 전임 노조 집행부가 투표함을 바꿔치기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해 11월 이 같은 논란이 조직 내부에서 일자 다른 집행부원들과 함께 총사퇴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 노조 집행부는 당시 성명을 통해 “의욕이 결과적으로 과욕이 돼 실망을 드린 점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으며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해명했다.

논란 끝에 보궐선거로 당선된 A씨 집행부는 상급단체인 전국금속노조 인천지부에 건의해 B씨를 제명 조치하고 횡령한 조합비를 환수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를 한 차례 더 소환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나서 조만간 B씨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 B씨와 함께 노조 업무를 한 전임 집행부들도 소환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11일) 고발인 중 일부를 불러 조사를 했다”며 “전임 노조 집행부 소환은 시간을 두고 혐의가 있는지 심도 있게 확인하고 나서 불러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