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린 삼육대 교수, MRI 효과성 입증
김혜린 삼육대 교수, MRI 효과성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육대학교는 약학대학 김혜린 교수가 간암 조기진단시 초음파검사보다 MRI검사가 더 비용효과적임을 입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내과학(Gastroenterology & Hepatology)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IF=14.079)에 게재됐다.

김 교수는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 교수 연구팀, 성균관대 약학대학 경제성평가 이의경 교수 연구팀과 협력해 간세포암 감시검사에 대한 경제성평가 모형을 구축하고, ‘초음파검사’와 ‘MRI검사’의 비용효과성을 분석했다. 초음파검사는 현재 국내외 임상진료지침에서 추천하는 검사방법이며, MRI는 고위험군 환자의 간암 조기진단을 위한 감시검사 방법으로 활용되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MRI는 검사비용이 초음파에 비해 4.75배 고비용이지만 검사의 민감도가 높으며, 특히 초기 단계(very early stage)에서 간세포암 발견율이 높다. 이 때문에 간세포암 고위험 환자군의 경우 MRI를 이용한 감시검사는 검사 자체의 비용은 비싸지만, 조기발견으로 인한 치료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보다 비용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본 연구 결과는 임상전문가가 환자의 간세포암 위험도에 따라 감시검사 방법을 선택할 때 중요한 근거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MRI 국민건강보험급여 결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신약을 포함한 신의료기술의 비용효과성 분석 및 의약품 정책연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