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금 4억원 쌈짓돈으로 쓴 인천대 교수 검찰 송치
공금 4억원 쌈짓돈으로 쓴 인천대 교수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억원이 넘는 연구원 인건비를 유용한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교수가 검찰에 송치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인천대 공과대학 A 교수를 업무상횡령 및 사기 혐의로 불구속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 교수는 2013년 3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정부 기관과 인천대 자체 연구과제 39개를 수행하면서 받은 연구원 48명의 인건비 7억2천여만원을 공동 관리하며 4억2천여만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유령 연구원 24명의 이름으로 대학으로부터 2억1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인천대는 자체 감사를 벌여 A 교수가 연구원 인건비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해 8월 경찰에 고발했다.

A 교수는 인건비를 쌈짓돈으로 썼다. 연구원들에게 스노보드와 태블릿PC 등을 선물로 사 주거나 학회에 참석한 연구원들의 항공ㆍ숙박ㆍ회식 비용 등으로 3500만원 가량을 지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A 교수는 인건비로 받은 돈을 모두 연구원을 위해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애초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은 데다 유령 연구원의 이름으로 인건비를 받았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