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국내산 생태탕·암컷 대게 식당에서 사라진다
오늘부터 국내산 생태탕·암컷 대게 식당에서 사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탕. KBS 생생정보 방송화면 캡처
생태탕. KBS 생생정보 방송화면 캡처

 

당분간 국내산 생태탕과 암컷 대게 등을 상점, 식당에서 보기 힘들어질 전망이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이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 전담팀을 꾸려 불법어업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지도 단속은 해상에서 어획 단계에 집중돼 왔지만, 이번에는 위판장과 횟집 등 유통 과정에서의 불법 행위로 단속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상점에서 생태탕을 판매하거나, 암컷 대게, 소형 갈치와 고등어, 참조기 등을 판매하면 최고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우리나라 바다에서는 지난 달 21일부터 명태를 잡는 행위가 전면 금지됐으며, 체장이 9㎝이하인 어린 대게와 모든 암컷 대게, 18㎝ 이하의 갈치, 21㎝ 이하의 고등어, 15㎝ 이하의 참조기 등에 대한 어획도 금지된 상태다.

해수부는 주요 항·포구에 국가어업지도선을 배치해 입항 어선을 관리하고, 육상단속 전담팀은 어시장과 횟집, 위판장 등에서 어린 고기와 포획금지 어종이 불법 유통·판매되는지 집중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단속 기간 후에도 상시로 불법 어획물의 유통과 소비 여부를 점검하고, 그동안 단속이 잘되지 않았던 어종과 업종에 대한 정보도 수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