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데이트 사망사고, 무면허 머스탱 운전이 부른 비극
첫데이트 사망사고, 무면허 머스탱 운전이 부른 비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데이트 사망사고를 보도한 JTBC 방송 화면. JTBC
첫데이트 사망사고를 보도한 JTBC 방송 화면. JTBC

첫 데이트에 나선 남녀가 무면허 머스탱 운전이 부른 비극에 영영 이별하고 말았다.

12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연인 사이인 박모(28)씨와 조모(29)씨가 지난 10일 오후 2시 10분께 충남 대전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에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박씨는 숨졌고, 남자친구인 조씨는 크게 다쳐 의식이 없는 상태다.

두 사람은 이날 첫 데이트에 나섰다 사망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초등학교 선생님이었던 박씨와 창원에서 회사를 다니던 조씨는 이날 처음 사귀기로 하고 중간 지점인 대전에서 만났다.

몇 년 전 유럽여행을 가서 알게 된 이들이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첫 데이트에 나섰지만 불의의 사망 사고로 영영 이별이 되고 말았다.

이들을 덮친 머스탱 차량은 면허가 없는 18살 전모군이 운전했다. 지인이 빌린 차량을 몰고 나왔다 사고를 냈다. 동승자인 친구도 함께 치료 중이며,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전 군이 무리하게 차선을 바꾸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