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구하며 알아낸 '마스터 비밀번호'로 침입해 금품 훔친 30대 구속
집 구하며 알아낸 '마스터 비밀번호'로 침입해 금품 훔친 30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을 구하던 중 알아낸 '마스터 비밀번호'로 오피스텔에 침입해 1천1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야간주거침입절도 등 혐의로 A씨(34)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 한 건물 내 2개 오피스텔에 침입해 1천만 원권 수표 1장과 귀금속 등 1천1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 기간 해당 건물의 3개 오피스텔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2016년 9월께 집을 구하러 다니던 중 해당 건물 도어록의 잠금을 해제할 때 공인중개사가 사용하는 마스터 비밀번호를 파악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스터 비밀번호는 입주자가 설정한 비밀번호 이외에 건물 관리인이나 공인중개사 등이 사용할 수 있도록 별도 설정된 제2의 번호를 말한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건물 다수 오피스텔 도어록에 거주자가 모르는 동일한 마스터 비밀번호가 설정돼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동일한 번호가 설정돼 있었던 이유를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